김포시민신문

이기형 도의원, “메가서울 띄우기 위해 김포, 경기도 조연 취급 당해”

5분발언서 ‘김포서울 편입’ 이슈 언급... “이젠 김포, 경기도 자존심 회복해야 할 때”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4/17 [11:53]

이기형 도의원, “메가서울 띄우기 위해 김포, 경기도 조연 취급 당해”

5분발언서 ‘김포서울 편입’ 이슈 언급... “이젠 김포, 경기도 자존심 회복해야 할 때”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4/17 [11:53]

▲ 이기형 경기도의원이 5분발언을 하고 있다.  © 김포시민신문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이기형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4)이 제374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에서 사그라들었던 김포 서울편입이슈를 언급하며 사실상 김포-서울 편입은 무산됐다고 전면 비판했다.

 

지난 2월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김포에 방문해 목련이 피는 봄이 오면 김포는 서울이 될 것이라고 발언한 바 있다. 그러나 총선이 시작된 후 이에 대한 계획이 구체화되기 보다 아예 이슈가 잠식된 것을 저격한 것이다.

 

이기형 의원은 지난 제373회 임시회에서도 김포-서울편입관련 주제로 도정질의를 진행한 바 있으며, 도정질의를 통해 김포가 서울로 편입됐을 경우 달라지는 제도와 혜택에 대해 요목조목 따졌다.

 

이번 5분발언에서 이기형 의원은 리더가 자신이 말하는 내용에 대해 철저한 지식이 없다면 그 연설은 공허한 말의 어리석음이 될 것이며 그 행동은 위험할 정도로 잘못된 방향으로 인도될 것이다라는 철학자 키케로의 말을 언급하며 포문을 열었다.

 

이기형 의원은 집권여당 비대위원장의 한마디로 경기 일부 지역은 혼란에 빠졌고, 정치권은 메가서울을 띄우기 위해 경기도를 조연 취급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 의원은 이젠 누구를 탓하기보다는 김포와 경기도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올바른 성장 방향에 대해 논의해야 할 때라며 현실을 냉철하게 진단했다.

 

이어 이기형 의원은 지난 총선 상황을 복기하며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와 민주주의는 시민의 힘으로 작동한다당장 사탕발림의 말은 한순간 사람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수 있어도 역사에 두고두고 심판대에 세워질 것이라며 정치인의 책임있는 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기형 의원은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분명하다오직 경기도민을 위한 일과 도민들이 원하는 염치 있는 정치를 하자고 제안하며 5분발언을 마무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