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포시] 대명항을 서해안 최고 ‘관광 힐링 명소’로

박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12:50]

[김포시] 대명항을 서해안 최고 ‘관광 힐링 명소’로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4/03/28 [12:50]

▲ 대명항 국가어항 신규 지정 계획(안)     

 

김포시가 대명항이 관광 힐링 명소로 거듭나기 위한 변화를 시작한다. 시는 대명항의 실질적 변화를 시작으로 국가어항 신규지정 선정에 도전하고, 나아가 서해안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김포시는 지난 26일 시청에서 대명항 국가어항 신규지정 예비대상항 선정 사업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고 대명항에 대한 전략적 대응방안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나눴다.

 

현재 한강 유일, 경기 서북부에 위치한 지방어항인 대명항은 향후 남북교류 뿐만 아니라 수도권 해양관광 최적의 어항으로 대송여도, 덕포진, 문수산성 등 관광지와 연계한 해양친수공간 조성을 위하여 국가어항 신규지정을 추진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에는 환경국장을 비롯하여 홍보담당관, 기획정책과장, 관광진흥과장, 해양하천과장, 비전전략관, 용역업체 등 10여 명이 참석하여, 대명항 국가어항 신규지정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거쳤다.

 

특히, 본연의 어업 및 어항 기능은 보강·확장하면서 김포시만의 갯벌체험, 민자유치, 배후 공간을 활용한 관광자원을 연계 활용하여 중장기적으로는 서해항구시대로 발돋움해야 한다며 한 뜻을 모았다.

 

생태와 해양 자원의 활용을 통한 관광 힐링공간을 창조하는 방향으로,

김포시는 3월 착수보고를 시작, 5월 중간보고, 6월 최종보고를 거쳐 용역을 마무리한 후 2024년 7월 해양수산부에 사업계획을 제출할 예정이다.

 

신승호 환경국장은 “대명항 국가어항 신규지정 착수보고회를 기점으로 대명항이 문화‧레저‧관광 등 다원적 기능을 수행하는 국가어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해양관광 개발 방안을 다각도로 도출하겠다. 대명항을 시작으로 신안항 등 김포시 자원을 최대 활용하여 서해안 글로벌 해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