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포시] 소중한 동료 마지막 가는 길 노제로 추모

박현태 기자 | 기사입력 2024/03/08 [11:53]

[김포시] 소중한 동료 마지막 가는 길 노제로 추모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4/03/08 [11:53]

 

김포시가 악성민원에 시달리다 안타깝게 생을 마감한 동료 직원을 추모하는 노제를 8일 새벽 김포시청 본관 앞에서 열었다. 고인의 마지막 배웅길에는 고인의 유족과 김병수 김포시장, 고인과 함께 근무했던 도로관리과 직원들을 비롯한 김포시청 직원 300~400여명이 함께 했다.

 

동료들은 영정사진이 놓인 추모 공간에서 고인에게 절을 하고, 함께 묵념하했고, 허망하게 고인을 잃은 유족들은 노제상 앞에서 미처 아들을 보낼 수 없는 마음에 고인의 이름을 목 놓아 부르며 오열했다. 유족들의 오열에 동료들도 함께 울먹이며 슬픔을 나눴다.

 

고인과 같은 부서에서 함께 일했던 직원은 “지켜주지 못해 미안해...”라고 흐느꼈으며, 노제가 끝나고 운구차가 다시 청사 밖을 빠져나가는 순간에 한 동료 직원은 “가슴이 메어진다... OO아 잘가...”라고 목 놓아 외쳐 안타까움을 더했다.

 

김포시는 동료 직원을 죽음으로 몰고 간 인터넷 카페와 악의적이고 공격적인 게시글 및 댓글 등에 대한 강력한 법적 대응을 할 예정이며, 함께 향후 악성·고질적인 민원으로부터 전 직원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개선 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고인의 시신은 인천가족공원 승화원에서 화장 뒤 인천시립납골당에 안장될 예정이며, 김포시는 분향소 운영 기간을 3. 9.(토) 18시까지 연장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