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민신문

김주영 의원, 최 부총리에게 5호선 김포 연장사업 확정‧예타면제 주문

김포 주요 현안 건의서 전달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4/06/04 [19:48]

김주영 의원, 최 부총리에게 5호선 김포 연장사업 확정‧예타면제 주문

김포 주요 현안 건의서 전달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4/06/04 [19:48]

 

더불어민주당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김주영 의원(경기 김포시갑)이 4일 오전 광화문 정부청사에서 최상목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김포 주요 현안 건의서」를 전달했다. 

 

건의서에는 ▲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사업 조속 확정•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일산대교 무료화, 교통기본권 확보 등 김포의 주요 현안인 교통 여건을 개선하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김주영 의원은 “김포골드라인 개통 후, 김포 시민들은 전국 최고 수준의 혼잡률을 기록하고 있는 지옥철로 출퇴근하며 안전에 위협을 받고 있다”며 “정부가 전세버스 증편 투입 등 긴급대책에 나섰지만, 시행 7개월 만에 김포골드라인의 혼잡도가 최대 290%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의원은 “올해 1월 대광위가 노선 중재안을 발표했지만, 지자체간 합의가 지연되면서 ‘5호선 연장 노선 최종안’ 발표가 번번이 미뤄지자, 자칫 사업이 무산될까 시민들의 우려가 크다”며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김포한강2 컴팩트시티 입주로 수요 급증이 예상되는 만큼, 조속히 사업을 확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영 의원은 지난 국회에서 인구 50만명 이상 접경지역이 포함된 대도시권의 광역교통시설 확충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하는 내용의 「국가재정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해당 법안은 민주당 단독으로 기획재정위원회 경제재정소위를 통과했지만, 국민의힘 반대로 상임위 전체회의에는 상정되지 못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일산대교와 관련해 “한강 유일의 유료 통행 교량으로 승용차 통행료가 km당 667원으로 일반 고속도로보다 10배가 넘는다”며 “개통 당시보다 통행량 증가해 운영사 수입이 증가한 만큼, 공익성을 고려해 경기 서북부 주민의 교통기본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일산대교 무료화를 건의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최상목 경제부총리에게 “5호선 김포 연장, 일산대교 무료화 등 교통 여건 개선보다 시급한 문제는 없다”며 “김포시민의 안전과 교통기본권을 확보할 수 있도록 주무 부처인 기재부가 적극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에 최상목 부총리는 “논의된 현안들 김포시민의 입장에서 세밀히 살피겠다”고 답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