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민신문

김주영 의원, 국민의힘에 ‘5호선 연장 예타 면제’ 당론 채택 촉구

국회 본회의 5분 발언…“이제는 국민의힘이 답할 차례”

윤재현 기자 | 기사입력 2023/11/09 [19:56]

김주영 의원, 국민의힘에 ‘5호선 연장 예타 면제’ 당론 채택 촉구

국회 본회의 5분 발언…“이제는 국민의힘이 답할 차례”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3/11/09 [19:56]

 

▲ 김주영 의원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9일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힘에 서울지하철5호선 김포 연장 사업 예타 면제를 당론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5호선 노선 확정과 신속 추진도 당부했다.

 

김주영 의원은 이날 국회 본회의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어제 더불어민주당이 의원총회에서 본 의원이 대표발의한 서울5호선 김포 연장을 위한 예타 면제 법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이제 국민의힘이 응답할 차례라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설익은 서울 편입 의제를 던진 후, 국민의힘 내부에서조차 전국적 반대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당연히 이해당사자인 국민과의 소통이 우선되고, 또 김포 문제의 본질인 교통부터 해결해야 한다. 이 점에는 국민의힘 의원님들도 모두 동의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김포시민을 대표해 강력히 요청드린다김포의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이제는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김주영 의원은 국민의힘에 민주당의 5호선 연장 예타 면제 법안 당론 채택에 대한 응답과 함께 하루속히 예타 면제를 추진할 것을 당부했다.

 

김주영 의원은 “2019년 김포골드라인이 개통된 후, 김포시민들은 최대 285% 전국 최고수준의 혼잡률로 악명 높은 지옥철을 매일 아침 버텨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포골드라인에서는 올해 4월 기준 집계된 것만 닷새에 한 번 꼴로 안전사고가 발생했다. 이 중 40%는 혼잡으로 인한 호흡곤란과 기절, 어지럼증 등이다. 혼잡시간대 김포골드라인에는 17~8명이 탑승하는데, 이는 이태원 참사 당시 군중 밀집도인 19~10명에 매우 근접한 수준이다.

 

김주영 의원은 지난 214일 서울지하철 5호선 김포 연장사업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담은 국가재정법 일부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하지만 올해 5호선 김포 연장 사업에 대한 김포시와 인천시의 노선 합의가 불발되고, 국토부와 대도시광역교통위원회가 중재에 나셨지만 제대로 진척시키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지금 언제 어떤 참사가 일어날지 알 수 없는데, 기약 없는 이 절차를 그저 기다리고 있을 수만은 없다하루속히 김포시민들이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울지하철 5호선 예타면제 법안을 여야 모두 당론으로 채택해 올해 안에 본회의에 처리하자고 강조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