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수 의장, 의정 활동 최우선 과제로 ‘교통 해결’에 방점

김포시의회, 개원식 갖고 공식적인 의정활동 시작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2/08/04 [12:30]


김포시의회
(의장 김인수, 이하 시의회)가 김병수 시장을 비롯한 집행기관 공직자들과 대한노인회 이석영 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개원식을 지난 3일 오후 본회의장에서 개최하며 힘찬 출발을 알렸다.

 

이날 김인수 의장은 “8대 시의회 출범 후 원구성이 늦어진 것에 송구하다며 시민 사회에 먼저 고개를 숙였다.

 

이어진 개원사에서 김 의장은 서울지하철 5호선과 연장과 인천2호선, GTX-D 노선 등 광역 도시 교통망 확충, 골드라인 배차 단축 등을 가장 중대한 현안 사업으로 꼽으며 의정활동에 있어 가장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다.

 

또한 의회 본연의 기능인 집행기관에 대한 감시와 견제 기관으로서의 역할에 더해 협치와 협력으로 김포시 발전만을 바라보며 의정활동을 펼치겠다덧붙였다.

 

축사에 나선 김병수 시장은 “70만 도시를 준비하는 중차대한 목표가 있는 만큼 시와 시의회의 지향점이 다를 수 없을 것이라며 민선 84년 동안 소통과 협력으로 더 나은 김포의 미래를 함께 그려 나가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이날 오전 의장단을 비롯해 상임위 구성을 마친 시의회는 오는 26일 제219회 임시회를 열어 집행기관 업무보고를 시작으로 제2회 추경예산안 등 현안 업무 처리에 나설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