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행정안전부 ‘2023년 간판개선사업’ 최종 선정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2/07/26 [10:38]

 

 

김포시 클린도시사업소(소장 두철언)는 행정안전부에서 지자체를 대상으로 하는 「2023년 간판개선사업」에 공모한 결과, 우리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통진읍 조강로 일원(조강로 35~51-1, 38~54, 365m)을 사업구간으로 신청하여 3월 경기도 심사를 거쳐 4월 행정안전부 심사에 가선정된 후 지난 25일 최종 선정되어 총 사업비 5억원 중 2억원을 국비로 지원받는다.

 

이번 공모를 위해 시는 공무원 지원조직, 서비스디자이너, 주민으로 구성된 국민디자인단을 통해 3회의 디자인회의를 진행하여 주민 요구사항과 지역특성을 파악하여 세부사업계획에 반영하도록 노력하였다.

 

간판개선사업은 지역주민과 지자체가 협력하여 기존의 낡고 큰 간판을 지역 특성에 어울리는 간판으로 교체하는 것으로 내년 12월까지 간판디자인 설계, 간판 제작·설치하고 건물 입면 정비하여 가로환경을 개선할 예정이다.

 

이분다 클린도시과장은 “행정안전부 주관 간판개선사업에 첫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는데, 쾌적한 거리조성과 지역 상권이 활성화가 될 수 있도록 지역주민과 긴밀히 협조하여 사업을 시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