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방역체계 강화

-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독려, 감염취약시설 감염관리 강화 등 -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2/07/26 [10:45]

김포시(시장 김병수)는 코로나19 여름철 재유행에 대비해 의료·방역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마련해 추진한다고 밝혔다.

 

최근 신규 확진자 5주 연속 증가추세를 나타내며 7월 셋째주는 일평균 613명이 발생하여 자체 효율적인 대응방안 마련 및 적극 추진으로 시민의 안전하고 건강한 일상회복을 지원할 방침이다.

 

먼저, 코로나19 4차 접종대상자가 50대 이상과 18세 이상 기저질환자까지 확대됨에 따라 접종률 제고를 위해 1:1 유선 상담을 통한 접종안내와 예약지원 등을 적극 추진하고

 

코로나19 진단검사와 치료제 처방, 진료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77개소를 확보하는 등 신속한 진료-처방체계를 확충하고 가정에서 재택치료를 받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재택치료상담과 비상대응체계를 24시간 유지하며 응급상황에 대비할 계획이다.

 

또한 요양병원·시설, 정신병원, 주간보호센터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 대상 주 1회 PCR 검사 시행과 시 역학조사관 4명과 각 시설 감염담당자 핫라인 구축으로 의심환자 발생시 신속한 관리를 지원하며

 

당분간 감염병 대응에 보건소 역량을 집중하고 보건지소 운영은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면서 재개 시기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포시보건소장(최문갑)은 “재유행 극복을 위해 4차 접종 참여와 마스크 착용, 손 씻기, 주기적 환기와 소독, 자발적 거리두기 등 개인의 일상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철저한 준수를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