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코로나19 경각심 잃지 말아야”

보건소 직원 자가격리 관련 브리핑
“전원 음성 판정… 자가격리 중”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6/29 [13:23]


정하영 김포시장이 보건소 방문보건팀 자가격리와 관련 코로나19가 종식되는 날까지 경각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시민들에게 사과했다.

 

정 시장은 2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인터넷 브리핑을 열고 “626일 발생한 관내 코로나19 확진자의 동선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 확진자가 624일 풍무동 소재 '푸라닭'을 방문했고 동 시간대 김포보건소 방문보건팀 직원 10명이 인접 테이블에 있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포시보건소는 접촉자 확인 즉시 직원 1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와 자가격리 조치하고 김포시재난안전본부는 26일 김포시보건소 건물 전체를 소독한 뒤 해당 팀 사무실을 폐쇄했다.

 

직원들은 검사 다음날인 27일 전원 '음성'으로 판명됐다.

 

정 시장은 김포시는 방문보건팀에서 추진 중인 현안업무는 북부보건과 방문보건팀에서 대행토록 조치해 업무공백을 최소화 했다김포시 공직자를 대표하는 시장으로서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반성하고 시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코로나19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바꾸도록 강제하고 있다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 날까지 꼼꼼하고 철저한 방역으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