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혁 의원, 대북전단 살포 관련 현장 방문

“주민 안전이 최우선”…접경지역에 대한 지원과 안전보장 강화 역설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6/25 [19:55]

 

 

박상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김포시을)624일 대북전단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김포시 월곶면 현장을 정세균 국무총리와 함께 방문해 주민대표들과의 긴급 간담회를 갖고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 531일 이곳에서 탈북자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한 이후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 본격화된 바 있다.

 

이날 현장에서 김포시 월곶면 주민들은 최근 북한의 군사적 도발 위협에 대한 불안감 증대 사회·경제활동 위축 개발 제한과 각종 규제 등 접경지역 거주에 따른 고충을 토로하며, 정부와 국회에 비상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목소리를 드높였다.

 

박상혁 의원과 함께 현장을 방문한 정세균 국무총리는 접경지역 주민 안전에 위험을 초래하는 전단 살포는 중단되야 하며 법령 위반 행위에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힘주어 말했고, 서호 통일부차관은 국회와 정부가 함께 단속해나갈 것이라고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최근 승인절차를 거치지 않은 대북전단 살포를 금지하는 접경지역 지원 및 안전보장에 관한 법률을 대표발의한 박 의원은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과 생명이 위협받는 상황을 묵과할 수 없었다며 발의배경을 설명하고, “향후 개정안이 통과된다면 대북전단에 대한 효과적인 통제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접경지역의 특수성 때문에 이중고·삼중고를 겪고 있는 관내 8천여개의 산업체에 대한 전폭적인 행정적·재정적 지원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입장을 밝히며, 우리 정부와 김포시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대북전단 살포를 제한하는 남북교류협력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김홍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과 김주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김포시갑정세균 국무총리·서호 통일부차관·이재강 경기도 평화부지사·정하영 김포시장 등이 함께 했고, 대북전단 살포에 대비해 경계근무 중인 경찰의 대응상황을 보고 받고 이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를 겸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