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17일부터 큐알코드 전자출입관리 시행

개인정보 보호하며 비접촉 출입관리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0/06/15 [14:33]

▲ 김포시청사 전경. 

 

정부의 수도권 방역강화 조치 무기한 연장함에 따라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오는 17일부터 큐알(QR)코드를 적용한 전자출입관리를 시행한다.

 

큐알코드 전자출입 관리가 시행되는 곳은 시청, 사업소, 직속기관 및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등 김포시 소속 모든 기관이다.

 

17일부터 시 청사를 방문하는 민원인은 현관 입구에 설치된 큐알코드에 자신의 스마트폰을 비추고 이름, 전화번호, 방문부서를 기재한 뒤 입력완료 화면을 보여주면 출입등록 절차가 완료된다.

 

스마트폰 카메라로 큐알코드 인식이 되지 않는 경우 카카오톡과 네이버앱 스마트렌즈를 이용한 명부등록도 가능하다.

 

수집된 정보는 안전하게 관리 후 3개월이 경과하면 자동 파기되며 노약자, 어린이 등 정보 취약계층을 위해 기존 방문기록지 작성 방식도 병행한다.

 

큐알코드 출입자 관리 시스템은 감염자 발생 시 신속한 동선 확인이 가능해 방역에 도움을 주고 필기구 접촉으로 인한 교차오염 위험도 차단할 수 있다.

 

조성춘 김포시 행정과장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큐알코드 이용 전자출입관리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 드린다”며 “더불어 청사 출입자에 대한 발열 체크 및 마스크착용 의무화, 손소독제 사용 등 철저한 청사 출입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