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 T/F팀 본격 가동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입지는 김포가 적격” 강조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0/06/11 [14:57]

 

 

김포시(정하영 시장)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본격 나섰다.

 

경기도는 경기 남부에 집중된 도 산하 공공기관의 이전을 추진 중이다.

 

도는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총 5개 공공기관 이전방침을 확정하고, 경기 북부와 자연보전권역, 접경지역에 위치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입지선정 공모에 들어갔다.

 

경기 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분산 배치해 지역 간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등에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 위한 조치다.

 

공모 시기는 7월 중으로 각 기관별로 구체적인 시기와 공모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공모 대상 시・군은 재정수준과 행정인프라 등이 부족한 경기 북부지역,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으로 김포시를 비롯해 고양․남양주․의정부․파주․양주․구리․포천․동두천․가평․연천․이천․양평․여주․광주․안성․용인 등 총 17개 시․군에 한정된다.

 

김포시는 이 중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주력하기로 했다.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경기도에너지센터, 경기도환경기술지원센터, 물산업지원센터, 환경교육센터, 기후변화교육센터, 업사이클플라자 6개 기관이 통합돼 신설되는 기관이다.

 

지역 환경개선을 위한 환경ㆍ에너지사업의 발굴ㆍ기획 및 지원, 지역 내 녹색일자리 창출 및 전문인력 양성, 환경보전의식 증진을 위한 환경분야 교육ㆍ홍보 등을 담당한다.

 

시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해 최병갑 부시장이 지휘하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했다.

 

시는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시 첨단산업단지와 연계한 신재생에너지 민간투자 촉진, 한강하구 등 천혜의 자연자원을 활용한 환경교육 등에서 내실화를 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정 시장이 취임 초부터 강조해 온 지역 내 환경오염 단속 강화와 영세사업장 지원 등에서도 보다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유치에 사활을 걸고 전력을 쏟을 방침이다.

 

정하영 시장은 “태스크포스(TF) 가동을 통해 가용한 모든 자원과 인력을 총동원해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반드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유치하겠다”며 “김포시는 기관의 입지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은 물론, 진흥원 추진사업에 필요한 각종 인프라를 적극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