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의원 ‘농촌 일손돕기’ 나서…농작물 심고 김포지역 농가 어려움 청취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6/09 [15:12]

 

더불어민주당 김주영 의원(김포시 갑)이 영농철 인력 수급난 해소를 위해 농촌 일손돕기에 나섰다.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노동자의 입국마저 어려워지자 농촌지역이 일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김주영 의원은 9일 오전 농협중앙회와 김포농협이 주최하는 농촌 일손돕기에 참여해 직접 수수 등의 농작물을 심고 김포지역 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이번 농촌 일손돕기행사는 농협중앙회와 김포농협이 농번기를 맞아 범 농협 차원의 임직원 농가일손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김 의원은 김포시 걸포동에 위치한 농가에서 농협 임직원과 함께 농작물 모종을 심는 등 일손을 보태고, 막걸리를 함께 마시며 농가의 어려움을 청취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농가 인력부족 상황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코로나19 확산세가 장기화될 경우 김포를 비롯한 전국의 농가가 수확철까지 인력난을 겪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김 의원은 인력 부족 현상을 겪고 있는 농가에 대해서는 인력을 연계하고 지원하는 방안이 적극적으로 검토돼야 한다앞으로도 더 많은 단체들이 농촌 일손 돕기에 관심을 가지고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권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원은 이날 농촌 일손돕기에 나선 것과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향후에도 김포지역 농촌 일손돕기를 위한 사업을 적극 검토하고, 뜻있는 단체들을 연계해 코로나19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