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혁신교육지구 사업, 특수교육대상자를 위한 교육과정 지원

장경진 기자 | 입력 : 2020/06/04 [16:28]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혁신교육지구 사업 중 하나로 특수교육대상자 진로직업교육 지원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비 4천 7백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관내 특수교육대상자를위한 진로직업교육 프로그램과 함께 학생의 자립과 취업을 돕는 프로그램으로 관내 유일한 특수학교인 새솔학교를 통해 지원된다.

 

이번 시에서 지원하는 특수교육 사업 중 진로탐색 프로그램은 관내 중학교 특수학급을 대상으로 10회에 걸친 직업탐색을 통해 다양한 직종을 간접 체험하고 자신의 흥미와 적성을 찾아가도록 진로활동을 도와주는 특화 프로그램이다.

 

또한 맞춤형 직업교육은 고등학교 특수학급 및 특수학교를 대상으로 20회에 걸친직업교육을 실시해 학생의 흥미와 적성에 따른 1인 1프로그램을 선택하고 전문강사와 함께 지속적이고 전문적인 교육을 습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특수교육 대상자를 위한 취업 전 교육과정은 찾아가는 이미지 메이킹 교육, 정보처리 기술교육, 휠마스터 교육, 네일아트, 제과제빵 훈련을 통해 직장인으로서자기관리와 더불어 예절과 노동인권 교육을 함께 제공해 특수교육 대상자가 사회에 진출하기 위한 디딤돌로서의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혁신교육지구 사업 내 특수교육 대상자를 위한 사업이 별도로 편성돼 소외되는 학생들이 줄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해 교육과정 운영이 쉽지 않을 것으로 판단되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한 방역과 함께 특수교육대상자의 건강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