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걷고싶은 구래동 가마지천 산책로 조성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6/04 [16:27]

 

▲ 가마지천 산책로     ©김포시 제공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달 구래동 호수마을 가마지천 산책로를 따라 호수공원까지 약 1.5㎞ 구간에 1억 5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교목 115주 관목 20,000주, 초화류 종자 100kg을 식재하는 등 가마지천 주변 산책로를 새롭게 정비했다.

 

구래동의 인구 증가에 따라 주변 산책로와 공원을 찾는 시민들의 발길 또한 꾸준히 증가해 구래동 호수마을에서 은샘공원까지 약 2km의 산책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화목류 식재를 추진한 것이다.

 

가마지천을 감상하는 주요 포인트는 은샘공원을 시작으로 산책로 사면을 따라 4월~5월경 절정을 이루는 조팝나무류와 쥐똥나무 등 화이트로드(흰꽃이 피는 관목류)와 6월부터 시작되는 금계국 등 초화류(4계절 혼합)의 다채로운 하모니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규열 공원관리과장은 “지금의 코로나19를 다함께 극복하기 위해서는 생활속 거리두기를 잘 실천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넓은 공간에서 안전 거리를 유지하며 가벼운 산책 등을 하면서 건강을 회복하고 활기찬 정신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구래동 가마지천이 김포 시민의 몸과 마음의 건강한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