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업무협약 체결

남북교류협력 및 대북지원을 위한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5/19 [19:12]

 

 

김포시(시장 정하영)와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공동상임대표 영담 스님)은 지난 18일 시청 소통실에서 남북교류협력과 대북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두 단체는 농‧축산, 보건‧의료, 생태‧환경 등 다양한 분야에서대북지원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남북협력의 새로운 방안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

 

김포시는 한강하구를 경계로 북한과 직접 맞닿아 있는 접경지역으로서 민선7기 시작부터 남북교류협력과 한강하구 중립수역의 활성화 사업을 중점적으로추진해 왔으며, 올해는 평화교류협력기금 조성과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업무협약을 통해 남북교류와 대북지원 기반의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코로나19는 극복될 것이며 남북관계도 좋아질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우리는 그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협력해남북한이 더 평화롭게 사는 방안을 찾아보자”고 말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은 1996년 6월 21일 천주교, 개신교, 불교, 원불교, 천도교, 유교 등 6대 종단과 주요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창립한 대표적인 인도적대북지원단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