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6월부터 결혼이민자·영주권자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5/14 [16:32]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오는 6월 1일부터 외국인 결혼이민자와 영주권자에게도 재난기본소득 15만 원(경기도 10만 원, 김포시 5만 원)을 확대 지급한다.

 

지난 13일 개최된 제200회 김포시의회 임시회에서 관련 조례안이 의결됨에 따라 김포시에 결혼이민과 영주 체류자격을 취득하고 거주하는 약 2,900여 명의 외국인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

 

지급 기준일은 5월 4일 24시이며, 기준일 이전부터 신청일 현재까지 김포시에 외국인등록을 두고 있어야 한다.

 

6월 1일부터 7월 31일까지 외국인등록증을 가지고 체류지를 관할하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면 선불카드를 받을 수 있다. 사용 기간과 사용 조건은 기존 재난기본소득 선불카드와 같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외국인 중에 우리시민과 결혼해 가정을 꾸린 결혼이민자와 김포에서 삶을 영위하는 영주자까지 재난기본소득을 확대 지급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희망의 불씨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