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새마을지도자·부녀회, 이웃돕기 고구마 심기 행사 가져

박현태 기자 | 입력 : 2020/05/12 [21:53]

 

 

새마을지도자김포시협의회(회장 진기준), 김포시새마을부녀회(회장 김미경)는 지난 8일 생명살림운동의 일환으로 대곶면 율생리 323-10 일대 휴경지에서 고구마 8,000주를 심었다.

 

이날은 어버이날임에도 불구하고 각 읍면동 새마을 회장들이 모든 일정을 뒤로한 채 정성을 다해 고구마를 심었다.

 

이날 심은 고구마 수익금은 김포시청소년육성재단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에 쓰일 예정이다.

 

정일성 김포시새마을회장은 “늘 봉사하시는 새마을 회장님들이 있어 700여 평의 휴경지에 고구마 8,000주를 식재할 수 있었다”며 “여러 새마을 회원들과 함께 이웃돕기에 기여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김포시새마을회에서는 독거노인과 복지시설에 김치를 담가주기 위해 대곶면 약암리 300평 밭에 알타리무를 식재해 키우고 있으며, 이밖에도 양삼(케나프)을 시범 재배하는 등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많은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