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위원장 출신 낙하산공천은 김포시민 향한 선전포고”

미래통합당 박진호 김포갑 예비후보 입장문 발표

윤재현 기자 | 입력 : 2020/02/19 [18:19]

 

더불어민주당은 김포를 우습게 보지 말라. 노조위원장 출신 낙하산공천, 김포시민을 향한 선전포고다

 

미래통합당 박진호 김포시() 예비후보는 19일 더불어민주당이 김주영 전 한국노총 위원장을 김포시() 지역에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한데 대해 이 같이 밝히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김포를 우습게 보지 말라고 경고했다.

 

박 후보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김두관 의원의 출마지역 변경과 관련해 김포는 뜨내기 정치인으로 돌려막기 하는 곳이 아니라고 분명히 말씀드렸다. 그리고 더불어민주당에는 김포시민을 배신하고 실망시킨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저의 요구와 김포시민의 상처는 아랑곳 않고, 마치 해 볼 테면 해 보란 듯이 도발을 감행했다. 줄곧 노동투쟁과 재벌기득권 타파만 외쳐 왔던 노조위원장 출신을 김포시() 지역에 전략공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노조의 권익만 챙기던 사람이 낙하산으로 온 이상, 이번 선거가 편가르기와 비방이 난무하는 진흙탕이 될까 우려된다. 기울어가는 자유대한민국을 바로세울 중요한 선거인데, 거짓과 선동으로 김포시민을 우롱하는, 뜨내기 정치인의 난장판이 될까 걱정스럽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에서 당당하게 승리해,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질서를 지킬 것이다. 선조들의 자랑스러운 유산을 후손들에게도 물려줄 것이다. 자유대한민국의 새로운 변화를 우리 김포에서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