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청소년 수면유도제 오남용 방지 릴레이 활동 참여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10/04 [14:29]

 

김포시의회(의장 신명순)가 지난 2일 사회 문제로 크게 부각되고 있는 청소년 수면유도제 오남용 방지 릴레이 활동(이라 릴레이 활동)’에 참여하며 시민사회가 적극적인 관심을 가져달라 호소했다.

 

이번 릴레이 활동은 학업 등 스트레스로 인해 대다수의 청소년들이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해 육체적인 무력감뿐 아니라 우울증까지 이어지는 상황을 청소년 스스로 단편적인 지식을 통해 알게 된 약물에 의존해 해결하려는 심각성을 일깨우고자 김포시청소년육성재단이 중심이 돼 펼치고 있는 청소년보호캠페인이다.

 

현재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약물 중독 진료환자수가 77천여명으로 10, 20대 약물중독 증가율은 14.8%나 증가한 것으로 나온다. 이러한 약물에는 마약류뿐 아니라 식욕억제제, 수면(유도), 해열제 등이 대표적인데, 이중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된 수면제는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지만 수면유도제로 사용되는 일부 제품은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문제점이 있다.

 

이날 릴레이 활동에 참여한 시의회는 청소년이 약물이 건강에 미치는 심각성을 모르고 오남용 하는 사례가 많다는 것에 놀랍다공공기관을 비롯해 지역 약사회 등 민간단체와 기관, 보호자가 적극 협력해 청소년이 건강하게 성장하도록 도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