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관내 모든 돼지 수매ㆍ살처분

비육돈 7,200마리 수매 후 정밀검사 거쳐 도축장으로 출하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10/04 [12:50]

▲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모습.     © 김포시민신문

 

김포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모든 돼지에 대해 수매 및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한다.

 

4일 오전 국무총리 주재로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개최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상황 관계기관 점검 회의에서 농림축산수산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3일 김포·파주·연천 등 접경지역 3개 시·군과 빠른 시일 내에 특단의 조치를 추진하기로 협의했다"고 보고했다.

 

특단의 조치는 접경지역 3개 시·군의 경우 발생농장 3km 밖의 돼지에 대해서도 수매 및 예방적 살처분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김포시는 관내 모든 돼지에 대해 모돈과 자돈 전량은 예방적 살처분을 진행하고 비육돈은 수매 후 도축하게 된다.

 

김포시 돼지 사육두수는 총 44,944마리로, 발생농가 3km 내 돼지 살처분 완료 후 잔여 돼지는 총 18,230마리로 추산되고 있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수매 대상 비육돈은 7,200마리, 살처분 대상은 약 11,000마리로 추산된다""수매신청은 오늘(4)부터 8일까지로, 수매 대상 돼지는 농가에서 사전 정밀검사를 거쳐 이상이 없는 경우 도축장으로 출하되고 도축장에서 다시 검사를 거쳐 안전한 돼지고기만 비축하게 된다"고 밝혔다.

 

정하영 시장은 "1차 발생 후 민관이 합심해 밤낮 없이 방역활동을 펼쳤지만 또다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해 참담함을 다 말할 수 없다""김포 관내에는 사육두수가 많지 않고 잔여 농가가 적은 검을 감안, 더 이상의 확산 방지를 위해 3차 발생 전 관내 모든 돼지의 살처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이번 결정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사육농가의 협조를 당부드린다""사육농가의 생계안정을 위해 살처분 후 사후관리가 양호한 농가에는 신속한 재입식을 허용하고 생계안정자금과 살처분 보상금 지원을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 시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과의 싸움은 관내 모든 돼지를 없앤다고 끝난 게 아니라 이제부터 시작이다. 사육장은 물론 타 지역으로 이동하는 도로에서의 방역과 매몰지 관리에 더욱 꼼꼼하고 철저하게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3일 두 번째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된 김포시는 발생농가 반경 3km 이내 농가에서 사육중인 돼지 25,919마리의 살처분을 진행하고 있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4일 오전 7시 현재 살처분은 약 25% 정도 진행되고 있으며 6일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4일 접경지역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3개 시군(김포 파주 연천)을 핵심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헬기를 이용 한강하구를 집중 소독하는 등 확산방지에 가용 자원을 총동원한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