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항공방제를 통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실시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10/02 [15:11]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1일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추가 확산 방지와 효과적인 방역을 위해 헬기를 이용한 방역활동을 펼쳤다.

 

이 날 항공방제는 최근 강화도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에 따라 강화도 인접 해안과 도로에 대한 소독을 위해 실시됐으며, 김포시는 주요 거점 위험지역인 대곶, 월곶, 하성 시암리 일대(155ha)에 대한 방역이 실시됐다.

 

두철언 김포시농업기술센터소장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제를 위한 전략을 수립해 24시간 방역 비상체제에서 동원력 발호, 방제를 위한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인근 및 해안지역에서의 바이러스 유입을 막기 위해 해병2사단의 지원체제 하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하루빨리 재난상황이 종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포시는 지난 달 23일 통진읍 가현리 소재 돼지농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후 전 행정력을 동원해 방역활동을 하고 있으며, 거점초소 1개소, 농장초소 16개 초소, 방역차량 11대 운영과 질병유입 및 전국 전파 차단을 위해 시 주요 거점지역에 도로소독초소 7개소를 추가 설치해 총 24개 초소를 24시간 가동 중에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