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월곶, 하성 주민들에게 큰 선물”

1일부터 맞춤형7번 버스노선 신설 및 증차 운행
월곶~하성 북부권 대중교통 소외지역 편의 증대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9/26 [16:51]

 

김포시(시장 정하영)가 내달 1일부터 맞춤형7번 버스노선의 기점을 하성면에서 월곶면으로 연장하고 대수도 2대를 더 늘려 4대를 운행한다.

 

맞춤형7번은 하성면~김포한강신도시(운양역)~김포우리병원~김포보건소를 오가는 버스노선으로 지난해 4월 운행을 개시했다.

 

당초 김포우리병원까지가 종점이었으나 올해 초 새아침 시민과의 대화를 통해 김포보건소로 연장됐다. 이어 기점도 하성면에서 월곶면으로 연장운행 되면서 10년 넘게 지속 된 귀전리, 개곡리, 고막리 일대의 대중교통 불편 주민 숙원이 풀리게 됐다.

 


해당 지역은 현재 101, 102번 벽지순환버스가 1시간 간격으로 15회를 운행하고 있지만 배차시간이 길어 주민 불편이 컸다그러나 이번 맞춤형7번의 노선연장, 증차에 따라 하루 24회가 운행되면서 앞으로는 평균 25, 출근 시간대는 20분 이내 배차로 버스를 이용하게 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26일 오전 월곶면 버스공영차고지에서 열린 안전점검에서 교통 소외지역인 하성면, 월곶면 주민들에게 큰 선물이라면서 사업을 선정해준 경기도와 함께 노력해주신 도의원, 김포시의회 의원님들께 정말 감사드린다. 도시철도 운행과 함께 교통 소외지역도 더 많은 대중교통 노선을 갖출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