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라인운영㈜ “김포도시철도 28일 안전개통 준비 완료”

김포도시철도 안정적 개통 및 운영 위한 입장 밝혀
이상상황 발생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대응책 마련
모회사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인력・기술지원 등 약속
“열차 진동 완전한 해결 위한 연구용역도 수행할 것”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9/25 [12:45]

▲ 터널안전점검.   


김포도시철도 관리운영사인 김포골드라인운영(사장 권형택)2019928일 개통을 앞두고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철저한 확인을 거쳐 안전한 개통과 운영을 위한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김포골드라인은 개통 초기 운행 장애 또는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했던 기존 도시철도 운영기관 등의 사례를 교훈 삼아, 간부급 비상근무 실시직원의 실질 대응력 제고모회사를 비롯한 각종 유관기관과의 대응체계를 확고히 하여 유사시 신속한 조치가 이루어질 수 있는 구조를 마련했다.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도 비상 상황 등 필요 시 인력과 기술력을 동원해 가능한 범위 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 비상대응훈련.   

 

개통 지연의 원인이었던 전동차 진동 문제는 좀 더 근본적인 해결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모회사 및 연구용역 수행기관(한국철도학회)과 적극적으로 협력소통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진동 문제가 안전 운행과 직결된 중대 사안임을 인식하여, 연구가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모회사에게 옵저버(observer, 관찰 및 감시를 수행하는 입장)’ 역할을 요청할 예정이다.

 

김포시는 김포도시철도 차량 진동원인 분석 및 개선방안 연구용역사업관리를 맡은 철도사업단에 위임하였고, 철도사업단은 지난 823일 한국철도학회와 계약을 체결하였다. 과업내용은 차량 진동원인 분석, 진동 줄임을 위한 개선방안 마련, 유지관리 개선방안에 따른 인력 및 자제비용 산출 등이며, 과업기간은 계약일로부터 1년이다.

 

모회사인 서울교통공사는 김포시와 협약을 체결한 후 20171월부터 김포도시철도운영준비단을 꾸려 기존 도시철도 운영기관의 개통 준비 벤치마킹, 유관기관 방문 교육 실시, 운영계획 수립 등 개통 준비업무를 수행해 왔다. 20181월에는 자회사 김포골드라인운영을 설립해 직원 교육비상 대응 훈련시설물 점검운영 매뉴얼 제작 등 안정적효율적 운영을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