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식중독 발생 현장대응 모의훈련 실시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9/22 [17:32]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19일 집단 식중독 발생에 따른 관계기관의 현장대응 능력 강화를 위해 효원연수문화센터에서 식중독 발생 현장대응 모의훈련을 실시했다.

 

이 날 훈련에는 김포시 식품위생과, 김포시보건소 및 효원연수문화센터의 각 담당부서가 참여해 식중독 발생 상황을 가정한 시나리오에 따른 신속 대응 체계 확립과 식중독 원인역학조사를 실시했다.

 

설사, 복통 등 식중독 증상을 나타내는 상황을 가정해 영양사가 시에 상황을 신고하고, 이에 원인역학조사반(식품위생과, 김포시 보건소)과 현장을 방문해 대책회의와 식중독 원인·역학조사를 실시하는 형식으로 훈련이 진행됐다.

 

김진화 식품위생과장은 이번 식중독 발생 현장대응 모의훈련을 통해 각 기관들이 현장 임무 수행과 대응요령을 숙지하고 실전 같은 훈련을 통해 식중독 조기 확산을 차단 할 수 있는 능력을 기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