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 추진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9/22 [17:32]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환경오염물질배출사업장을 대상으로 노후 대기방지시설 개선과 설치비용을 지원해 대기환경 개선과 기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자 지난해에 이어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시는 추경 등을 통해 64억 원에 달하는 사업비를 확보해 보다 많은 사업장에 지원할 수 있게 됐으며, 20%였던 자부담 비율도 10%로 축소됨과 동시에 최대 2.7억 원을 지원받을 수 있어 영세사업장의 경우 노후 된 대기방지시설을 개선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밝혔다.

 

소규모 사업장 방지시설 설치 지원사업은 오염물질을 다량으로 배출하는 비효율적으로 가동되는 소규모 대기배출시설 사업장에 노후 대기방지시설 개선과 교체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세부사항은 아래와 같다.

지원대상 : 대기배출시설 1~5종 사업장 중 중소기업

지원내용 : 대기방지시설 개선 및 설치비용의 90% 지원

지원조건 : 해당 방지시설에 사물인터넷(Iot)을 설치하고 3년 이상 운영

 

이정미 환경지도과장은 “2020년부터 대기배출허용기준이 강화되는 만큼 경제적으로 부담을 느끼면서도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개선하지 못했던 영세사업장에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깨끗한 환경이 조성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104일까지 신청을 받으며 공고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김포시 홈페이지(http://www.gimpo.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