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시장, 김포도시철도 차량탑승해 떨림현상 점검

김포골드라인운영 노동조합과 간담회…안전한 운행 위한 철저한 점검 당부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7/10 [18:36]

 

정하영 시장이 10일 김포도시철도 양촌차량기지를 방문, 김포골드라운영() 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갖고 안전한 운행 위한 철저한 점검을 당부했다.

 

정하영 시장은 "차량 진동 해결 방안과 시민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여기저기 자문을 받으러 다니고 있다. 오늘은 노동조합의 의견을 들으려 왔다""김포시 공직자와 도시철도 운영사, 노동조합이 함께 힘을 모아 빠른 시일 내에 개통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김포골드라인운영() 노동조합 이재선 위원장은 "시민들의 질책 겸허히 듣고 있다. 앞으로 더욱 안전한 도시철도가 될 수 있도록 전문가를 초빙해 직원 역량 강화 직무교육을 실시하겠다"고 밝힌 뒤 "탈선방지레일 시공 등 추가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해 국토부에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제안했다.

 

노동조합과의 간담회 후 정하영 시장은 차량기지 내 차륜삭정 현장을 찾아 차륜삭정 과정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김포공항역까지 차륜삭정을 완료한 차량과 삭정하지 않은 차량을 번갈아 탑승, 차량 떨림현상을 비교 확인했다.

 

정하영 시장은 "차륜을 삭정한 차량에서는 떨림현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삭정하지 않은 차량에서는 몇몇 구간에서 차량진동을 느낄 수 있다""속도가 떨어지면 확실히 진동이 줄어드는 것이 확인된다. 최고속도 및 표정속도를 늦춰 운행하는 방안을 마련해 국토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