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곶면 조강리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임시경계점 설치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7/05 [17:05]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49일 조강리 일원 392필지(400,687)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한 후, 측량수행자로 한국국토정보공사를 선정해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의 현실경계를 반영하기 위해 토지 현황조사를 실시·완료하고 이어 임시경계점 설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적재조사사업은 100여 년 전 일제강점기에 낙후된 장비와 기술로 만들어진 지적도로 인해 지적도상 경계와 현실 경계가 일치하지 않아 발생하는 주민 간 분쟁을 해소하고, 최신 장비와 기술력으로 종이지적을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하는 국가사업이다.

 

조강지구는 김포시에서 지적재조사사업을 실시하는 7번 째 사업지구로 앞서 지정된 5개 사업지구는 모두 완료됐으며, 2018년 지정된 성동지구 또한 올해 안에 완료될 예정이다.

 

임동호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이 토지소유자의 재산권 행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만큼 임시경계점 설치에 토지소유자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