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여름철 식중독 병원성 대장균 주의 당부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6/27 [13:27]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기온 상승으로 인한 세균성 식중독 발생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병원성 대장균으로 인한 식중독 예방을 위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환자와 보균자의 분변으로부터 직·간접으로 오염 될 수 있으며 햄, 치즈, 소시지, 채소샐러드 등이 주요 원인 식품 이다.

 

또한 열이나 살균제에 약하므로 조리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잠복기는 3~5일로 혈변과 심한 복통,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발열은 없거나 적게 나타난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식품안전관리 방법은 다음과 같다.

조리 전 손세정제 사용하여 30초 이상 손 씻기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비조리 식품과 조리식품 구분해 사용

세척 소독된 채소 등 식재료를 상온에 2시간 이상 방치 금지

식육은 내부까지 71이상으로 조리하고 육즙의 붉은색이 없어질 때까지 가열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 등으로 5분 이상 침지 후 물로 3회 이상 세척하고, 반드시 세척 후 절단작업 진행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