市, 한스자이델 재단과 업무협약 ... 한강하구 생태보전 협력 약속

정하영 시장 "한강하구는 인류의 자산이자 김포의 미래 먹거리"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6/24 [22:08]

 

김포시가 24일 김포시청 소통실(구 상황실)에서 한스자이델 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한강하구 평화·생태 보전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업무협약에 따라 앞으로 김포시와 한스자이델 재단은 한강하구의 생태보전에 필요한 공동사업을 추진하고, 상호 정보공유 및 자원협력을 하기로 약속했다.

 

한스자이델 재단(대표 베른하르트 젤리거)은 지난 1967년 독일에서 설립된 재단으로, 한국과 북한에서 비무장지대(DMZ) 일대 접경지역의 환경에 대해 국제적 협력과 통합을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 동안 한강하구 유도를 중심으로 철새 등 조류 서식지 조사와 연구를 통해 한강하구의 생태적 가치 확인 및 보전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협약식에서 정하영 시장은 "한강하구는 생태를 잘 보존하고 있어 전 세계적으로 손 꼽히는 인류의 자산이다. 한강하구의 지속적인 보전과 발전은 김포의 미래를 규정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강하구의 생태조사와 보전에 오랜 시간 역할을 해 온 한스자이델 재단에 깊은 감명을 받고 있다""오늘 협약을 계기로 한강하구의 생태보전에 더 큰 노력을 당부한다"고 재단의 역할을 기대했다.

 

베른하르트 젤리거 대표는 "김포시는 아름다운 한강하구를 가지고 있다. 한강하구의 생태보전과 공동사업 추진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어울려서 살아가기 위한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