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바이러스 피해 예방 총채벌레 방제가 최선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6/12 [15:12]

 

김포시농업기술센터(소장 고상형)는 최근 관내 고추 농가에서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병(TSWV)을 옮기는 꽃노랑총채벌레가 다수 발견됨에 따라 주의를 당부 했다.

 

일명 칼라병이라 불리는 이 병은 고추, 토마토 등에서 발생하는데 잎이 오글거리면서 뒤틀리거나 원형 반점이 생기며 열매가 얼룩덜룩해져 상품성이 저하 된다.

 

고추재배지에 칼라병이 발생하게 되면 치료 약제가 없고 확산속도가 빠르기 때문에 감염된 식물체를 최대한 빨리 뽑아서 제거하고, 예방적으로 매개충인 총채벌레를 방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재배지 주변 쑥 등 잡초가 기주식물(숙주)이 되므로 철저히 제거 하고, 끈끈이 트랩 등을 이용해 총채벌레 발생 여부를 살펴야 하며, 발생 초기에 작용 기작을 달리하는 3종류의 등록 약제를 4~5일 간격으로 번갈아 사용해 내성을 막고 3회 이상 방제해야 한다.

 

김포시농업기술센터는 현장용 간이 바이러스 진단키트를 이용해 감염 여부를 신속히 알려 주고 있으므로 감염이 의심되는 농가는 농업기술센터에 의심신고를 해 현장에서 신속히 진단 받을 수 있다.

 

권혁준 기술지원과장은 총채벌레 사전예찰을 철저히 하고, 방제 약제 살포시 약액이 꽃 속까지 골고루 묻을 수 있도록 충분한 양을 고르게 살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