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보건소, 장마철 대비 감염병 관리 철저 강조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6/12 [15:11]

 

김포시보건소(소장 강희숙)는 고온 다습한 장마철을 맞아 발생할 수 있는 각종 감염병에 대비해어 철저한 손 씻기와 익힌 음식물 섭취 등 감염병 예방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마철에는 주로 장티푸스, 세균성이질, 장출혈성대장균, 노로바이러스 감염증 등 음식물로 전파되는 수인성 감염병이 발생할 수 있다.

 

오염된 어패류를 섭취하거나 피부상처 등에 오염된 바닷물이 접촉될 경우 감염될 수 있는 비브리오패혈증은 음식물과 조리과정에 대한 주의가 매우 중요한데 어패류 등 음식물을 충분히 익혀서 섭취해야 하며, 설사 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조리를 삼가야 해야 한다.

 

장마철 건강관리 예방수칙으로는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조리하기 전, 용변 후, 식사 전), 조리한 음식은 오래 보관하지 않기 설사증상이나 손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조리하지 말 것, 주거환경의 청결한 환경관리 철저, 어패류는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은 후 익혀먹기, 발열, 설사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을 것 등이 있다.

 

김진용 보건행정과장은 감염병 사전예방을 위해 올바른 손 씻기가 매우 중요하다고 하며, 장마철 건강관리 예방수칙 준수를 통해 올 여름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도록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