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국가유공자, 보훈가족, 기관ㆍ단체장 등 500여 명 참석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6/10 [15:34]

▲ 정하영 시장이 추념사를 하고 있다.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지난 6일 김포시 현충탑에서 국가유공자, 보훈가족, 기관단체장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추념식은 오전 10시 싸이렌 소리에 맞춰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희생과 공헌을 기리기 위한 묵념과 헌화분향, 추념사로 이어졌으며, 윤옥여 김포시문인협회 부회장이 헌시 무명 영령은 말한다를 낭독했다.

 

또한 해병대 제2사단 군악대의 연주로 김포시립여성합창단과 추모객들이 모두 현충일 노래를 제창하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순국선열의 호국정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김포시는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추모와 숭고한 뜻을 기리고자 현충일 태극기 달기 운동을 홍보 추진한 바 있다.

 

정하영 시장은 추념사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선열들의 희생에 대한 이 시대 후손들의 소명이다고 강조하며, “한반도 평화의 주역으로서 김포가 그 역사를 만들 수 있을 것이다라며󰡒앞으로도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이 자부심을 가지도록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