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광역버스노선에 전세버스 투입 운행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6/02 [13:27]

김포시(시장 정하영)531일부터 입석 탑승이 높아 시민 불편이 많은 노선에 대해 전세버스를 투입해 운행을 시작했다.

 

관내 노선 중 올림픽대로를 운행하면서 입석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는 선진버스의 7000번과 7100번에 전세버스 각 2, 1대를 평일 출근시간 06:20, 06:30(차고지 출발기준)에 투입해 추가 운행한다.

 

한편 김포운수의 M6117G6000번도 입석율이 매우 높게 나타나고 있어 오는 610일부터 전세버스를 각 1대씩 우선투입할 예정이다.

 

해당노선은 좌석예약버스로 운영하며 미리(Miri)앱을 통해 사전 예약하고 정해진 일시에 탑승이 가능하다.

 

M6427도 업체와 협의 중으로 향후 5개 노선 9대로 확대를 계획하고 있다.

 

시는 출근시간대 전세버스를 투입하면 그 대수만큼 증차한 효과가 있어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매우 효과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근본적인 해결책인 버스노선증차도 지속적으로 노력 중이며 그 결과, 최근 70002층 버스 3대 증차, 213대 증차를 서울시와 협의 완료했다.

 

해당차량에 대해서는 운수업체에서 운행이 준비 되는대로 운행을 개시할 예정이다.

 

김광식 교통개선과장은 전세버스 투입에 적극 참여해 준 운수업체에 감사드리며, 광역버스 전 노선에 대해 지속적으로 모니터링을 실시해 입석이 높은 노선에 대해 전세버스 추가 투입을 논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