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책 철거에 앞서 보전과 개발, 관리방안 수립 필요"

정하영 시장,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 사전 현장행정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5/23 [18:31]

▲ 철책 철거 위치도.   


정하영 시장이 23일 관내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을 앞두고 철책이 둘러쳐져 있는 현장들을 방문, 철책철거 이후 활용방안과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현장행정을 실시했다.

 

현장행정은 염하구간(초지대교 남단~안암도)에 이어 한강하구 구간(김포대교 남단~전류리 포구)을 거점별로 둘러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현장행정에서 정하영 시장은 "김포시는 한강하구를 사이에 두고 북한과 맞닿아 있는 접경지역으로서 철책이 둘러쳐져 있어 시민들의 재산권 행사와 지역개발에 어려움을 겪어 왔기에 철책철거는 시민들의 숙원사업"이라며 "남북평화시대를 맞아 시민들이 철책너머 강변과 해안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도록 경계철책 철거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감시장비가 보강 설치되면 머지않은 시기에 철책이 철거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시장은 이어 "지난 2013년 고촌읍 전호리 김포대교 동쪽 1.3km 구간의 철책이 제거됐지만 낚시꾼들이 버린 쓰레기들이 넘쳐나는 등 방치되고 있다""경계철책 철거가 목적이 되어서는 안 된다. 철거에 앞서 보전과 개발, 관리에 대한 전체적인 계획부터 수립해야 한다. 예산을 편성해 전체적인 용역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정 시장은 또 "철책은 냉엄했던 남북대치시기의 유산으로 경계철책을 철거할 때도 전면 철거보다는 존치시킬 구간을 마련해 역사의 현장으로 남기고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라며 "어떤 곳에 철책을 철거하고 또 어떤 곳에 철책을 존치시켜야 할지 현장행정을 통해 꼼꼼히 살피겠다"고 현장행정의 목적을 설명했다.

 

한편, 북한의 침투에 대비하기 위해 설치된 경계철책으로 인해 한강하구와 강화를 마주한 해안지역은 빼어난 자연환경에도 불구 시민들의 출입이 통제돼 왔다.

 

시민에게 자연을 돌려주기 위해 철거를 추진하고 있는 구간은 김포대교~전류리포구 한강하구 8.1km와 초지대교 남단~안암도 유수지 5.8km 염하구간 등 총 22.3km이다.

 

김포 관내 해·강안 경계철책 철거사업은 한강하구 구간은 수중감시장비 보강을, 염하구간은 육상감시장비 보강 등 대체시설을 설치한 후 국비사업으로 추진돼 이르면 2021년 완료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