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평생교육학습관, 학교밖 청소년 독서지원으로 학습안전망 강화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5/21 [10:35]

 

경기평생교육학습관(관장 이진규)은 학교를 다니지 않거나 학교생활에 적응하기 어려운 청소년의 인지능력 향상, 정서적 안정, 사회성 발달을 위해 독서지도와 북아트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프로그램은 윤슬청소년지역아동센터 소속 학교 밖 청소년을 대상으로 522일부터 1023일까지 나로 말하자면, 나도 경제박사, 책이랑 놀자 등 16회에 걸쳐 진행된다.

 

나로 말하자면22일부터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며, 청소년들이 자신의 장단점과 개성을 탐색해 자기 이해를 돕는 프로그램이다. ‘나도 경제박사7월과 8월에 총 4회에 걸쳐 화폐의 역사, 물건의 제조 공정, 직업을 탐색해 북아트로 꾸며보면서 청소년들에게 경제관념을 심어주고 경제에 대한 흥미를 이끌어내는 프로그램이다. ‘책이랑 놀자8~10월 사이에 총 6회에 걸쳐 진행되는 다양한 독서활동으로 책에 대한 흥미를 높이고 창의력과 도전의식, 배려심을 기르는 프로그램이다.

 

경기평생교육학습관 이진규 관장은 이번 사업은 학교 밖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 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면서 앞으로 경기평생교육학습관은 학교 밖 청소년들의 학습 안전망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