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문화재단, ‘옆집에 사는 예술가 김포편’ 개최

6월 매주 토요일 운영…예술가 작업실 들여다 볼 수 있는 오픈스튜디오 진행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5/20 [16:51]

 

김포문화재단(대표이사 최해왕)과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은 오는 6월에 매주 토요일, 김포 예술가의 작업실 11곳을 방문하고 다양한 워크숍을 운영하는 옆집에 사는 예술가 : 김포편을 진행한다.

 

작업실은 작가의 삶과 작업현장이 고스란히 담긴 공간이자, 때로는 도전적이고 개방적인 실험의 장으로서 끊임없이 진화해 온 창조적인 장소이다. 이런 작가들의 사적인 공간을 직접 방문하는 일은 일반인들에게 흔치 않은 일이다. 옆집에 사는 예술가2019<김포편>을 맞아 한강의 끝자락, 바다로 흐르는 물길을 품은 도시 김포에 둥지를 틀고 있는 예술가의 작업실을 찾아 가본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 경기문화재단이 경기도예술지도제작을 위한 ‘G-오픈스튜디오지역협력사업의 일환으로 지난해까지 작업실 총 77개소가 오픈하여 전국의 미술 애호가들 사이에 큰 관심과 참여를 이끌었다.

 

이번 <김포편>은 김포문화재단이 함께하여 12명의 예술가의 작업실 총 11개소가 개방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워크숍은 회화, 조각, 판화, 미디어, 공예 등 다양한 장르의 작가들이 참여하게 되어 시민들의 관심과 호응을 받을 것으로 전망한다.

 

6월 한 달 동안 매주 토요일 김포 전역에서 활발한 작업을 하고 있는 문영태, 홍선웅, 홍정애(61), 강영민, 장민승(68), 금민정, 신치현, 김재각(615), 장용선, 조완희(622), 신달호, 김동님(629) 작가의 작업실이 열린다.

 

참가신청은 옆집예술 홈페이지(g-openstudio.co.kr)에서 신청 가능하며 최종 참석자에 한하여 안내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김포문화재단 전시기획팀(031-996-7532)으로 하면 된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