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 경기도 도시계획 심의 통과”

본격적 사업 착수 전망… 내년 초 착공 예정
김두관 의원 “현안사업 마무리 최선 다할 것”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5/17 [18:04]


김두관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17김포시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이 17일 열린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조건부 승인으로 통과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심의 통과로 풍무역세권 개발이 본격적인 사업 착수에 들어갈 전망이다.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의 심의를 통과하였으나, 경기도 도시계획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나 사업진척에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김두관 의원은 지난해 국토교통부 중앙토지수용위원회의 유보지 및 개발이익 공적 귀속 장치 문제와 농림축산부의 농업진흥구역 해제 문제, 한강유역환경청의 재두루미 서식지 문제등 각종 규제에 부딪혀 사업이 진척되지 못하자 국토교통부와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 관계 장관 및 실무단과의 협의를 통해 조건부 승인을 이끌어 낸 바 있다.

 

이후 김 의원은 올해 2월 경기도의 도시계획 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나자, 경기도 도시계획위원회의 현장실사를 앞당겨서 진행하도록 요청했고, 지난 4월 경기도 당정 예산정책협의회에서도 지도부들과 만나 풍무역세권 개발사업의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해 17일 재심의 통과가 이뤄지게 되었다.

 

풍무역세권 도시개발사업은 약 1조원의 사업비를 투입하여 8,000가구의 주거용지와 공원 등 기반시설을 비롯해 대학용지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토지주들과 협의하여 감정평가를 진행해 보상사업이 진행될 예정으로 내년 초경에 착공할 예정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