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대비‘그늘막’대폭 확대 설치 운영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5/16 [16:39]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여름철 폭염으로부터 시민의 건강과 온열질환자 발생 예방을 위해 통행량이 많고 그늘이 없는 도로변 횡단보도 주변에 그늘막을 대폭 확대 설치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해 20개소에 그늘막을 시범 설치해 운영했으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어 올해 6월 중순까지 14천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82개소에 추가로 그늘막을 설치해 총 102개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그늘막은 여름철 폭염 속에서 도로변을 걷거나 횡단보도 등에서 신호대기를 하다 열사병 등 온열질환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하여 매년 6월부터 10월까지 운영된다.

 

두춘언 안전총괄과장은 시는 앞으로도 폭염기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그늘막 설치를 포함한 다양한 폭염대책을 시행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