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복지재단 이사장, 아내 폭행치사 혐의로 체포

자택서 술마시고 말다툼 중 때려… 의식 잃자 119에 자진 신고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5/16 [07:52]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던 김포복지재단 이사장 A(55)씨가 말다툼 도중 아내를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지역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5일 오후 4시 57분께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B(53)씨를 술병 등으로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로부터 아내가 정신을 잃었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B씨는 이미 심정지 상태였다.
 
경찰은 소방당국 요청을 받고 출동해 술에 취한 상태였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숨진 B씨는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조사에서 "말다툼하던 중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