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시장 “김포도시철도 급여ㆍ처우는 개통 이후 전향적 협의”

축구종합센터 유치 과열… 후보지 선정 빨리 해야
7월 대중교통 개선 시행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5/14 [11:53]

▲ 정하영 시장이 김포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이 13, 김포시청 브리핑룸에서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언론브리핑을 개최하고 김포 현안에 대한 설명과 입장을 밝혔다.

 

브리핑에서 정 시장은 김포도시철도 노사 간 대립,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유치, 시내버스 파업, 대중교통 개선방안, 조직개편 등 현안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김포도시철도와 관련 정 시장은 "김포도시철도 노사 간 협상 결렬로 시민들의 염려가 많지만 727일 개통은 계획대로 될 것"이라며 "지금은 영업시운전을 마무리 짓고 예정된 날짜에 안전한 개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게 우선이며 직원들의 급여와 처우 문제는 개통 이후 언제든지 전향적으로 협의할 수 있는 사항"이라고 강조했다.

 

노조 측의 안전문제 지적에 대해 "시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법이 정한 단계 단계 철저히 이행해 왔다. 노조 측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하려 하지만 안전을 소홀히 했다는 주장은 팩트가 아니라 생각한다""떨림현상 등 노조가 지적한 부분에 대해서는 영업시운전 시 시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철저한 원인분석과 점검을 실시하고 노조의 제안을 합리적으로 풀어내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초 13일로 예정됐던 축구종합센터 우선협상도시 발표가 갑자기 연기된 가운데 센터 유치와 관련 정하영 시장은 "축구종합센터 유치전이 지나치게 과열되고 있다. 발표시기가 늦어질 수록 더 많은 오해를 불러 일으킬 것"이라고 먼저 우려를 표했다.

 

정 시장은 "우리시가 제안한 3~4만 평 규모 생활체육시설 자체 건립 제안과 경기도의 예산 지원 약속, 타 후보도시에 비해 뛰어난 입지 등으로 김포시가 가장 유리하다고 예상한다"며 지난 9일 이재명 도지사와의 회동을 설명했다.

 

이어 정하영 시장은 주 52시간 근로 및 김포도시철도 개통에 따라 오는 71일 시행되는 김포 대중교통 개선과 민선72년차를 맞아 추진되는 조직개편에 대해 설명했다.

 

정 시장은 "대중교통 개선안의 주요 골자는 김포도시철도와의 연계로 버스 노선은 도시철도에 맞춰 개선하고자 한다""노선의 단축과 운행횟수 감회는 어쩔 수 없지만 합리적인 초안은 마련됐다""오는 65일 시민설명회를 거쳐 6월 말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