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보건소, 봄철 진드기 주의 당부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5/08 [14:47]

 

김포시보건소(소장 강희숙)는 나들이 철 풀숲, 들판, 텃밭, 야산 등 풀이나 숲에 서식하는 진드기 매개 감염병 주의를 당부했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쯔쯔가무시증, 라임병, 진드기매개뇌염이 있으며, 38이상 고열, 근육통, 구토, 설사 증상이 나타난다.

 

진드기 매개 감염병은 주로 가을철에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나, 1년 중 겨울을 제외한 모든 시기에 발생한다.

 

진드기에 물리지 않으려면 외출 시 긴팔, 긴 바지, 모자 등을 착용하여 피부노출을 최소화 해야 한다. 풀밭위에 앉거나 눕지 않고 지정된 등산로와 야영장을 이용하며, 외출 후에는 즉시 샤워하고 입은 옷은 반드시 털어 세탁해야 한다.

 

진드기매개감염병은 예방백신과 치료제가 없고 한번 감염된 사람도 재감염될 수 있으므로 최선의 예방법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다. 야외활동이나 작업 시 기피제를 사용하는 것도 크게 도움이 된다.

 

김포시보건소는 진드기예방을 위해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원과 산책로에 해충기피제 자동분사기를 설치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모담산, 문수산, 가현산 등에 6대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