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지원에 13억 5천만 원 투입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5/06 [18:04]

 

경기도는 학교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학교 밖 청소년들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문화활동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이는 민선7기 슬로건인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실현을 위해 학교 밖 청소년들이 다양한 문화예술활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올해 문화활동 지원사업은 문화예술체험, 동아리, 청소년 캠프 등 31개 시군 보조사업과 15개 시군 우수프로그램 공모사업으로 나눠 추진된다.

 

먼저 문화예술체험 사업은 도내 문화유적지, 미술관, 박물관, 과학관, 공연 관람 등 체험 중심이며, 동아리는 문화, 예술, 스포츠 활동 등이다.

 

청소년 캠프는 레크리에이션, 스포츠, 여행 등 다양한 관계형성 프로그램이며, 우수프로그램은 로봇, 3D프린터, VR 4차 산업 콘텐츠, 뮤지컬 공연 예술체험, 지역자원 활용 청소년 특화사업 등이다.

 

이들 사업에 투입되는 예산은 도비 54,700만원과 시군비 8500만원 등 총 135,200만원 규모다.

 

도는 이와 함께 지난 3월과 4월 공모를 통해 15개 시군에서 제안한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우수프로그램을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학교 밖 청소년 문화활동 우수프로그램에는 폭력예방 뮤지컬 공연(안양시), 3D프린터로 로봇 만들기(광주시), (Fun)한 꿈 제작소(구리시) 15개 사업이며, 우수프로그램은 각 시군별 문화활동 지원사업과는 별개로 운영된다.

 

사업 관련 자세한 문의는 각 시군청 또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www.gdream.or.kr)’로 하면 된다.

 

도 관계자는 문화활동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들이 차별 없는 세상에서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교육통계 연보에 따른 연간 도내 학업중단자 수는 15,576명이며, 이는 전국 557명의 31%로 전국 최다이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