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건설본부, 1일부터 입찰담합업체 제재 강화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5/01 [10:47]

 

경기도 건설본부가 도의 건설공사 입찰담합업체 제재강화정책에 따른 자체적인 제재강화 계획을 마련하고 1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앞서 도는 지난해 11월 건설공사 입찰담합 근절을 위한 건설공사 입찰담합업체 제재강화 계획을 발표하고 관련 부서와 사업소별로 세부시행계획을 마련해 추진하도록 했었다.

 

이에 따라 경기도 건설본부는 1일부터 공공건설분야 담합으로 행정처분을 받은 업체의 경우 건설본부가 발주하는 공사의 특허신기술 적용 협약과 1인 견적 수의계약 참여를 배제하기로 했다.

 

건설본부는 발주사업 중 특허신기술이 필요한 공정이 있을 경우의 협약이나 1인 견적 업체와의 수의계약에 앞서 조달청 또는 공정거래위원회를 통해 입찰담합 이력을 조회하는 과정을 의무화했다.

 

건설공사 입찰담합이란 부당한 이익을 취득하거나 공정한 가격 결정을 방해할 목적으로 입찰자가 서로 공모해 미리 조작한 가격으로 입찰하는 행위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