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중개업소 합동 지도·점검…7개 위반 업소 적발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4/30 [14:15]

 

김포시(시장 정하영)는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김포시지회 임원진과 함께 부동산 중개업소 자율정화단을 구성해 지난 15, 합동으로 관내 부동산 중개업소에 대한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4개 권역으로 나눠 총 4개조를 편성해 토지정보과 소속 공무원과 자율정화단이 한 조로 지도·점검을 실시했으며, 점검대상은 최근 다운계약이 주로 이뤄진다고 의심되는 업소와 자격증 및 명의 대여 의심업소, 민원이 자주 발생하는 업소 등 총 16개 업소를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졌다.

 

이번 지도점검 결과 중개대상물 확인·설명서 미교부, 소속 공인중개사 해고 신고 미실시, 중개업소 간판 대표자명 거짓으로 표기 등으로 총 7개 업소가 적발됐으며, 해당 업소에 대해서는 업무정지 및 과태료 등의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임동호 토지정보과장은 부동산 중개업소 자율정화단과 합동으로 분기별 1회 이상 지도·점검을 실시해 건전한 부동산 거래질서가 확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