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하면 현금 지급

포상금 상한액삭제ㆍ신고 대상 확대
김포소방서 “포상금 조례 개정ㆍ완화”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3/14 [10:45]

 

김포소방서(서장 배명호)가 피난통로 확보를 통해 자율적인 안전관리문화를 확산시키기 위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 포상제조례가 개정완화 됐다고 14일 밝혔다.

 

지난 2012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비상구 신고포상제를 확대 운영하고자 313일부터는 포상금을 현물지급에서 현금으로 지급 방식을 개선하고 신고대상도 6개 처종에서 대규모점포 등 11개 처종으로 확대 한다. 포상금 상한액 제한도 없앴다.

 


김포소방서 배명호 서장은 평소 잘 관리된 비상구는 화재발생시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생명의 문이 된다.”, “비상구 신고포상제도가 개정·완화됨에 따라 비상구 확보에 대한 안전의식을 확산시켜 화재로 인한 인명피해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