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인천 서구 상생발전 업무협약

정하영 김포시장 “100년 미래 함께 열어가야”
이재현 서구청장 “두 도시 모두 시너지 효과”
분기마다 정례회의 열어 당면현안 공동논의
공공시설‧프로그램 공유 등 정책 발굴, 추진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3/10 [23:10]

 

 

경기도 김포시(시장 정하영)와 인천광역시 서구(구청장 이재현)가 공동현안의 합리적인 해결과 지방자치 발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정하영 김포시장과 이재현 서구청장은 8일 오후 김포시청 상황실에서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업무협약은 비약적으로 도약하는 환황해권 중심시대를 맞아 두 도시 상호 간의 우호협력 증진과 정보 공유를 목표로 추진됐다.

 

김포와 서구 두 도시는 지리적으로 이웃해 있으면서 역사는 물론 전통과 문화, 정서를 공유해 왔다.

 

 

1995년 당시 김포군 검단면이 서구로 통합된 역사가 있을 만큼 경계가 맞닿아 있어 인구 증가와 함께 출퇴근, 환경, 도로, 교통 등 소통과 협력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두 도시는 분기마다 부단체장 주관의 교차 정례회의를 열어 당면현안을 논의하고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례회의에서는 현안사항 외에도 두 도시 시민이 공공시설과 프로그램을 공유하고 서로 이익을 누리는 공동체 발전 정책들을 발굴해 연차 추진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환영사에서 뜻깊은 협약식이다. 김포시는 검단, 계양과 함께 서부지역의 한 도시로 살아가다가 어느 날 검단과 계양이 인천시에 편입되면서 이산가족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천 서구와 김포는 이렇게 역사적, 문화적으로도 관계가 깊은 곳이지만 상급기관이 다르다보니 교류도, 대화도 단절돼 있었다면서 이제는 광역 개념에서 함께 100년의 미래를 열어가야 한다. 상생협약을 맺은 만큼 이제 두 지방정부가 작은 일에서부터 큰 그림까지 그려나갈 단초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재현 서구청장은 김포와 서구만큼 역동적으로 용솟음치는 곳이 전국에 또 있을까 싶다. 인구 유입도 그렇고 도시화에 따른 여러 가지 부작용도 많다. 인프라 확충도 시급하고 소외계층도 보듬어야 한다면서 함께 이루어 나아간다면 인프라에 따른 편익 등에서 두 도시 시민들에게 큰 시너지 효과 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경, 교통, 복지 등 공통적인 문제를 공유, 고민하며 시너지를 높여나가야 한다. 더욱 돈독한 우정을 만들어 가며 전국 모델로 발전시키자고 화답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