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2019년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계획’ 확정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3/07 [14:01]

 

오는 2022년까지 6,643억 원을 투입해 친환경차 타기 좋은 경기도 조성을 추진하고 있는 경기도가 ‘2019년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계획을 확정했다.

 

공용 설치 및 민간참여 확대 등을 통해 전기차 충전기 161기를 확충하는 기존의 기본계획에 이동형 충전기용 콘센트 지원사업을 추가한 것이 핵심이다.

 

경기도는 올해 30억 원의 예산을 투입, 전기차충전기 161(급속 136, 완속 25)와 이동형충전기용 콘센트 300개를 설치하는 등 전기차 충전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2019년 전기차 충전인프라 구축 계획은 크게 공용충전기 설치운영 사업 한국에너지 공단 협업사업(민간 급속충전기설치 운영사업) 이동형 충전기용 콘센트 설치지원 등 3개 사업으로 나뉜다.

 

먼저, 도는 관공서나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총 111(급속 86, 완속 25)의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기로 했다.

 

접근이 용이하고 충전 중 주차요금 감면 혜택이 있는 공영주차장에 충전기가 집중 설치될 수 있도록 추진하는 한편 연천, 여주, 과천 등 충전인프라가 부족한 시군에 충전기를 우선 설치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도는 한국에너지공단과의 협업을 통해 편의점, 식당, 주유소 등 도민이 손쉽게 접할 수 있는 편의시설 주변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설치할방침이다.

 

한국에너지공단 보조금을 지원받는 민간사업자에게 1기당 500만 원씩 총 50기분의 도 보조금을 추가로 지원, 민간 참여율을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끝으로, 주차공간부족 및 입주민 반대 등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지 못하고 있는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총 300개의 이동형 충전기용 콘센트를 설치하는 계획도 새롭게 추가됐다.

 

공동주택단지 옥외주차장 등에 주민들이 공동으로 사용할 수 있는 콘센트가 마련될 수 있도록 개당 최대 100만 원, 주택단지 1개소 당 최대 300만원의 공사비를 지원, ‘충전 사각지대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도는 올해부터 추진되는 3개 사업의 지속적인 추진을 통해 도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오는 2022년까지 추진되는 장기 프로젝트가 시작되는 해인 만큼 사업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라며 미세먼지 걱정 없는 경기도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전기차충전소 위치는 환경부의 전기차 충전소 홈페이지 (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기차 충전소 모바일 조회서비스를 이용하면 이동중 스마트폰으로도 전기차 충전소 위치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