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하성면 가금리 야산 1,000㎡ 불법 훼손

산지에 굴삭기 통행용 도로 개설
산허리 깎아 자갈 깔고 부지 조성
시 “산지법 위반…조사후 사법처리”

장경진 기자 | 입력 : 2019/03/04 [16:57]


▲ 불법으로 훼손된 야산이 시뻘건 흙을 흉칙하게 드러내고 있다.   

 

김포시 하성면 가금리의 한 야산이 불법으로 훼손돼 개발되어 있는 것으로 드러나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하성면 가금리 산13번지 야산. 이 곳에 올라가면 앞으로 넓은 논밭과 한강이 보이고, 그 건너에는 북녘 땅이 아련하게 어른거린다.

 

이처럼 풍광이 뛰어난 이 야산 1,000가 처참하게 훼손돼 흉물이 되어 있었다.

 

▲ 굴삭기 통행을위해 산지를 훼손해 만든 임시도로.     © 김포시민신문

 

누군가 산 위로 올라가는 임시도로를 내기위해 산지를 파헤쳐 시뻘건 흙들이 드러나 있다.

 

또한 그 길을 따라 위로 가면 산 중턱을 깎아내 자갈을 깔고 계단식 평지를 만들어 놓아, 야산은 황토색 흙을 드러낸 채 엉망으로 망가져 버렸다.

 

주민 A씨는 지난 1월 인근 주민이 산에 길을 내고 굴삭기를 동원해 작업을 했다면서 이곳에 컨테이너를 갖다놓고 가끔 쉬려고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취재진과 현장 확인을 한 김포시 공원녹지과 관계자는 불법으로 산지를 훼손한 것이 분명하다. 행위자를 파악해 조사후 산지관리법 위반 혐의로 사법조치하겠다면서 이처럼 버젓이 대담하게 불법으로 산지를 형질변경한 경우는 요즘 보기힘들다고 말했다.

 

▲ 산지를 훼손해 만들 부지에 자갈을 깔았다.     © 김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