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한강신도시 마산파출소 8일 개소

지상 2층 연면적 232㎡ 규모… 총 26명 인력규모 운영

윤재현 기자 | 입력 : 2019/03/04 [09:32]

▲ 마산파출소 조감도.    


국회 자유한국당 홍철호 의원(경기 김포시을, 국토교통위원회)은 김포 한강신도시의 마산파출소가 다가오는 8일 개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철호 의원이 지난 201612월 국회 예산안 심의를 통하여 마산파출소 신설 예산을 정부의 국유재산관리기금에 반영시키면서 시작된 이번 건립사업에는 총사업비 273200만원이 투입됐다.

 

파출소 건물은 지상 2(부지면적 1035, 연면적 232)으로 준공됐으며, 파출소장 1, 관리직원 1, 순찰직원 24명 등 총 26명의 인력규모로 운영된다.

 

인구 17만명 규모의 한강신도시는 그 동안 파출소가 단 한 곳(장기파출소)뿐인 동시에 담당 경찰인력은 32명에 불과한 실정이었기 때문에 치안인프라 확충이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홍철호 의원은 경찰청, 기획재정부 등을 상대로 마산파출소 신설 필요성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설득한 바 있고 드디어 오는 8일 결실을 맺을 수 있게 됐다.

 

한편 앞서 지난해 12월 홍철호 의원은 한강신도시의 운양지구대 신설예산 22억원을 올해의 정부 기금운용계획에 반영시켰다고 밝힌 바 있다.

 

그 동안 운양파출소 신설 계획은 번번이 경찰청 본청 심사를 통과하지 못한 바 있지만, 홍철호 의원이 경찰청을 계속 설득한 결과 지난해 1030파출소보다 규모가 한 단계 큰 지구대로 신설 승인됐다.

 

통상 행정절차상 신설 승인(2018)된 후 차차년도(2020)에 관련 예산을 편성하지만, 홍철호 의원이 기획재정부와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운양지구대가 올해부터 신설 절차에 들어갈 수 있도록 예산을 반영함으로써 사업추진이 1년 앞당겨지게 됐다. 운양지구대는 연내 부지매입 등을 거쳐 착공돼 늦어도 내년까지 준공될 전망이다.

 

홍철호 의원은 앞으로 마산파출소가 안전한 김포 한강신도시를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운양동의 운양지구대 역시 신설 예산을 올해 정부 기금으로 반영시킨 만큼 조속히 준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